사회

장경욱 동양대 교수 "정경심 교수 부당하게 비난 받아"

윤홍집 입력 2019.09.11. 16:14

지난 1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제기한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반박했던 동양대 교수가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장 부교수는 "영재교육프로그램에는 미술, 경영학, 심리학, 통합논술, 영어 에세이 등이 포함됐다"며 "미술 전공 교수가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을 추천한 이유도 교양학부가 주도한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

지난 1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제기한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반박했던 동양대 교수가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장 교수는 "우리 대학 사건만 봤을 때 정경심 교수가 부당하게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을 증명해 내기 어려운 사람 곁에 서기로 하면서 저 혼자 우산을 쓰고 있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이나 SNS가 서툴러 고민되지만 최대한 진실을 알려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어 "피의자로 몰린 정 교수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분들은 다 직함, 성함을 밝히면서 인터뷰하는데 내가 익명으로 나갈 이유가 없다"며 실명 공개 이유를 밝혔다.

장 교수는 올해로 23년째 동양대에서 근무하며, 현재 동양대 교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2012년 당시에는 동양대 교양학부장을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0일 장 교수는 같은 방송에 익명으로 출연해 조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조장관의 딸이 봉사활동을 한 곳은 영어영재교육센터가 아니라 교육학부에서 진행한 인문학 영재교육프로그램이라는 것.

장 부교수는 "영재교육프로그램에는 미술, 경영학, 심리학, 통합논술, 영어 에세이 등이 포함됐다"며 "미술 전공 교수가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을 추천한 이유도 교양학부가 주도한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국 #정경심 #장경욱 #동양대교수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