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석희 '뉴스룸' 앵커 멘트 논란..최경영 기자 "전형적 통념으로 왜곡 비판"

장지민 입력 2019.09.11. 17:35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의 멘트가 논란이 되었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조국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각종 의혹들을 해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관련 소식을 보도한 김필준 기자는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석희 '뉴스룸' 앵커 멘트 논란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최경영 기자 "통념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손석희 앵커멘트논란 / 사진 = JTBC '뉴스룸'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의 멘트가 논란이 되었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조국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각종 의혹들을 해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손석희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느냐는 지적도 물론 나오고는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 소식을 보도한 김필준 기자는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손석희 엥커멘트 논란 / KBS 최경영 기자 SNS 캡처

이에 대해 KBS 최경영 기자는 이튿날인 10일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앵커 멘트가 편파적"이라며 비판했다. 최 기자는 앵커의 멘트를 적은 뒤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사례"라고 밝혔다.

최 기자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 이 문장 자체가 편견이다. 일단 단어 선택이 부정적이다. '여론전에 뛰어들다' 이것과 대한항공에서 재벌자녀들이 사고첬을 때 대한항공 사측의 입장을 말하면서 대한한공은 이렇게 해명했다는 해명이라는 단어는 엄청난 어감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이어 최 기자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인데, 그럼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말인가? 검찰의 일방적인 주방을 마치 팩트인양 받아쓰고 있지 않냐? 그게 만약 법원에서 일부라도 깨진다면 그만큼 해명 보도를 해줄 것도 아니지 않느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