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목숨 끊으려던 20대 인생 역전

조아현 기자 입력 2019.09.11. 18:18 수정 2019.09.12. 10:55
자동 요약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파출소에서 한 경찰관을 애타게 찾던 이 청년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서는 서병수 경위를 보자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파출소에서 서병수 경위와 손병서씨가 포옹을 나누고 있다.(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파출소에서 한 경찰관을 애타게 찾던 이 청년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서는 서병수 경위를 보자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둘은 곧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돈도 없을 텐데 치킨은 왜사왔냐'는 서 경위의 말에 청년은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웃었다.

청년의 이름은 손경서씨(23). 불과 한 달 전 손씨는 자신의 생활고와 불우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난달 8일 오후 7시35분쯤 경찰은 '친구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죽겠다'고 외쳤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상황의 심각성을 한 눈에 파악하고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모두 철수시킨 뒤 동료 한 명과 방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시간 30여분동안 손씨를 설득했다.

손씨는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라면서 어렵게 생활을 하다 나쁜 길로 빠지기도 했던 이야기를 서 경위에게 털어놓았다.

서 경위와 만났을 당시 손씨는 몇 개월동안 취직조차 하지 못해 밥도 며칠동안 굶은 상황이었다.

서 경위는 손씨에게 '내가 도와주겠다. 제발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취업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면서 손가락까지 걸고 이야기했다.

결국 손씨는 마음을 열었다. '며칠동안 식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말에 서 경위는 손씨를 데리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그는 '밥은 굶지 말아야지'라는 말과 함께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가 쥐어둔 5만원을 들고 집에 돌아온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한다.

서 경위는 이후에도 매일같이 전화를 걸어 그를 격려했고 자신의 지인 도움을 받아 서울에 있는 한 인테리어 회사를 손씨에게 소개해줬다. 손씨가 면접을 보러가는 날에는 기차표까지 끊어주면서 힘을 보탰다.

손씨는 무사히 면접을 마쳤고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하게됐다.

부산에 있는 공사 현장에 출장을 오게 된 손씨는 서 경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치킨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 파출소로 달려온 것이다.

서 경위는 "저희 아이도 20살이다. 손씨를 봤을 때 마치 내 자식 일처럼 느껴졌다"며 "강력반 형사로 일할 때도 많은 아이들을 접했지만 손씨의 경우 원천적인 것을 해결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닭을 왜 사왔냐고 했더니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뭉클했다"며 "우리 사회가 손씨와 같은 아이들을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돌봐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choah4586@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