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한국·바른미래, "이산가족 남쪽·북쪽 정부 함께 잘못" 문 대통령 발언 비판

신재웅 voice@mbc.co.kr 입력 2019. 09. 13. 19:22 수정 2019. 09. 13. 19:30

기사 도구 모음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국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는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KBS 추석특별기획에 출연해 "지금 이산이 70년인데, 이렇게 긴 세월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 안 준다는 것은 우리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국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는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거래대상으로 삼아 정치적 밀당을 자행해온 북한의 비인도적이고 비열한 시도조차 두둔하는 것은 이산가족을 두 번 울리는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게다가 '북쪽 정부'라는 표현은 귀를 의심케 한다"며 "북한 체제를 인정한다는 취지의 대통령 공식발언이 추석 명절에 나왔다는 사실이 비현실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민들이 듣기에 참 불편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 안 되는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다고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KBS 추석특별기획에 출연해 "지금 이산이 70년인데, 이렇게 긴 세월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것,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 안 준다는 것은 우리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신재웅 기자 (voice@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