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폴란드 회사, 음료 제품에 욱일기 썼다 한국인 항의에 생산 중단

입력 2019.09.14. 16:16

폴란드 주스 회사가 욱일기를 음료 제품의 디자인으로 사용하다 한국인들의 항의를 받고 생산을 중단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한국외대 폴란드어과 학생인 조중희(24) 씨는 지난달 폴란드에서 인턴 생활을 하던 중 폴란드 주스 회사인 호르텍스(hortex)가 일본을 소재로 한 음료 제품 포장지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한 것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욱일기를 디자인으로 사용한 폴란드 호르텍스 사의 음료 제품(왼쪽 첫번째). [호르텍스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폴란드 주스 회사가 욱일기를 음료 제품의 디자인으로 사용하다 한국인들의 항의를 받고 생산을 중단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한국외대 폴란드어과 학생인 조중희(24) 씨는 지난달 폴란드에서 인턴 생활을 하던 중 폴란드 주스 회사인 호르텍스(hortex)가 일본을 소재로 한 음료 제품 포장지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한 것을 발견했다.

조씨는 욱일기가 나치 독일이 사용하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라며 디자인 교체를 요구했다.

그는 이런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폴란드어로 올렸고 많은 폴란드인이 이 내용을 공유했다. 폴란드 교민들도 해당 회사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항의가 이어지자 호르텍스는 지난 10일 조씨 등이 보낸 항의 편지에 답장을 통해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해 해당 포장지로 된 제품 생산을 즉시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려왔다.

조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폴란드도 우리와 비슷한 상처를 안고 있어 이런 물건을 팔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며 "공감해 준 폴란드 사람들이나 해당 회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