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키맨' 조국 5촌조카 체포.."투자업체-정경심 연결·매출도 논의"

하누리 입력 2019.09.14. 21:07 수정 2019.09.14. 22:3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의혹이 불거진 뒤 해외로 출국했던 5촌 조카, 조 모 씨가 오늘(14일) 체포됐습니다.

의혹을 푸는 '열쇠'를 쥐고 있다고 해서 이른바 '키맨'이라고 하죠.

가족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습니다.

특히 펀드가 투자한 업체 경영에 정경심 교수를 끌어들인 것도 조 씨인 것으로 드러나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가 오늘(14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됐습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필리핀 등 해외 도피 생활을 해오다가 검찰 압박에 귀국한 겁니다.

조 씨는 조국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를 실질적으로 경영하며,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조 장관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에 투자하게 된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 교수는 조 씨가 실제 운용자인 걸 알고도 코링크에 투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5촌조카) 자기가 운용을 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그런 부분에서 조금 의아심을 가졌고…."]

검찰은 이와함께 사모펀드 투자자가 알면 안 되는 투자처 운영 상황을 정 교수와 공유했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코링크가 운용한 또다른 펀드의 투자처 WFM 관계자들은 "조 씨가 정 교수를 직접 데리고 와 소개하고 경영에 관여했다"라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교수는 WFM 회의에 참석해 매출 관련 사안을 논의하고, 따로 검토서를 작성해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코링크 대표 이 모 씨와 가족펀드 투자처인 웰스씨앤티 대표 최 모 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가 이들과 짜고 빼돌린 10억 원 이상의 회삿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하누리 기자 (ha@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7:4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