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은 '삭발'한다는데.. 이해찬 "제발 일 좀 하라는 게 민심"

현화영 입력 2019.09.16. 13:50 수정 2019.09.16. 13:54

  '조국 법무부 장관'을 사이에 두고 여당과 야당 대표가 날선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제발 국회가 일 좀 하라는 게 민심"이라는 전혀 다를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당·제1야당 대표, '조국 사태' 두고 극명한 입장차 / 黃 "추석 민심은 분노 그 자체" / 李 "민생 국회 최선 다하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사이에 두고 여당과 야당 대표가 날선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제1 야당 대표가 정부에 맞서 삭발을 단행하는 것은 초유의 일이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을 한 후 황교안 대표(왼쪽)의 격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10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11일) 등 여성 국회의원들이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감행한 데 이어, 황 대표 역시 삭발에 동참하며 대정부 투쟁에 대한 굳은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추석 명절, 현장의 민심은 한마디로 분노 그 자체였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거듭 경고했다.

 
그런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제발 국회가 일 좀 하라는 게 민심”이라는 전혀 다를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연휴 많은 분들을 뵙고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며 “하나같이 하는 말이 ‘제발 국회가 일 좀 하라’는 말이었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 부끄럽고 송구한 맘으로 국가적으로 힘든 시기에 민생 국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는 조 장관의 가족과 측근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연일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야당에 ‘이제 그만 좀 하자’는 제스처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달 말 예정돼 있는 ‘9차 한미정상회담’에 집중할 뜻을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한 데다, 비핵화 실무협상의 재개가 전망된다”면서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 한반도의 평화는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힘들고 중대한 고비에 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하순 유엔총회를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아홉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