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오지마라"에 국회 못 온 김오수 법무부 차관

백지수 기자 입력 2019.09.16. 15:18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16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만나려 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국회에 오지 않았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법무부가 개입하고 있다고 보고 항의하기 위해 김 차관 초치를 계획했지만 무산됐다.

이날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한국당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김 차관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됐던 한국당 법사위원들과 면담에 "여당 의원들이 가지 말라고 했다"는 이유로 불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한국당 법사위원 초치 계획 무산..이번주 중 법사위 전체회의 현안질의 가능성
김오수 법무부 차관 /사진=법무부 제공·뉴스1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16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만나려 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국회에 오지 않았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법무부가 개입하고 있다고 보고 항의하기 위해 김 차관 초치를 계획했지만 무산됐다.

이날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한국당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김 차관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됐던 한국당 법사위원들과 면담에 "여당 의원들이 가지 말라고 했다"는 이유로 불참했다.

여 위원장은 이날 면담이 예정됐던 국회 본청 법사위원장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낮 12시가 거의 다 돼서 김 차관이 전화로 민주당 의원들이 절대로 나가면 안된다고 못을 박았다고 했다"며 "자기가 굉장히 난처해서 안 나갔으면 싶다고 의견을 물어왔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 오겠다고 확답을 했는데 민주당 압력으로 나오지 못했던 것"이라고 했다.

여 위원장은 "김 차관이 원래 오후 2시에 다른 공무원 인사 관련 회의를 하기로 돼 있다고 해서 오후 4시에 면담하면 어떻겠냐 했다"며 "한국당 의원들이 이미 오후 2시로 알고 시간을 맞춰놓아 4시는 어렵겠다고 했던 것"이라고 이날 면담 경위를 설명했다.

당초 한국당은 이날 여 위원장 주도로 김 차관을 국회 본청 법사위원장실로 초치하기로 했다. 여 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당 법사위원들이 김 차관에게 항의성 현안질의를 하려던 것이었다.

현안질의는 야당만의 단독 면담이 아닌 여야 의원이 모두 모인 전체회의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여 위원장은 "여당 법사위 간사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라리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현안질의를 하자는 의견을 피력했다"며 "가능하면 빨리 여는 것이 좋겠다고 해서 18일까지는 열자고 했고 송 의원은 '이번주 중 분명 열겠다'고 얘기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법무부와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등 법무부 고위 간부들은 조 장관이 임명된 지난 9일 대검찰청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 수사팀에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를 맡기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이같은 기류나 최근 법무부와 여당이 18일 검찰개혁 당정협의를 앞두고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제한 방안을 논의하기로 한 데 대해 '수사 외압'이라는 입장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의 부당한 인사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 보도지침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며 수사 방해"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도 "법무부 차원에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시도는 곤란하다"며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해 해당 수사검사를 감찰하겠다는 얘기까지 하면 수사가 안 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