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경화, 김현종과의 '불화설'에 "부인하지 않겠다"

입력 2019.09.16. 17:18 수정 2019.09.17. 07:42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은 계속 검토해 온 사항"..국회 외통위 출석
답변하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9.16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일각에서 제기돼 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김현종 2차장은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임무를 띠고 있는데 적재적소의 인물이 아닌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당시 아는 전직 고위 외교 관료에게 전화하니 '김현종이 정의용(국가안보실장)을 눌렀구먼'이라고 하더라"며 "변호사 출신의 통상전문가인 김 차장은 한마디로 리스키(위험한·risky)한 인물"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역시 한국당 소속인 윤상현 외통위원장도 "김 차장은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합친 자리를 차지한 것처럼 행세한다는 말이 있다"며 "청와대 일개 참모가 기라성 같은 군 장성과 외교관을 제치고 상전 노릇을 하듯 외교·안보 정책을 좌지우지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9일 담화문을 발표하자 대통령이 준비도 없이 부랴부랴 유엔총회에 가기로 된 것 아니냐'는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의 질의에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은 계속 검토해 온 사항"이라고 밝혔다.

'당초 왜 대통령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유엔총회에 가기로 결정된 것이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도 "국무총리 참석이 확정됐던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정 의원은 '그런데 왜 총리는 각 당 대표들에게 구체적 일정까지 보내며 함께 가자는 연락을 했느냐'고 추궁했고, 강 장관은 "준비를 철저히 한다는 차원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이어 '외교부 장관으로서 책무를 소홀히 하지 말라. 할 얘기가 있으면 하고 그러다 안 되면 물러나면 된다'는 정 의원의 발언에 "충분히 그럴(언제든 물러날) 각오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