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현직 대학교수 1,000여명 "조국 반대" 시국선언 나선다

한동훈 기자 입력 2019.09.16. 17:32 수정 2019.09.16. 22:36

전국 1,000여명에 이르는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에 나선다.

16일 대학가에 따르면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지난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공개하고 전국 대학교수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일새 180개 대학 1,020명 서명
19일 청와대 앞서 기자회견
이달초 선언보다 파급력 클 듯
대학가선 퇴진집회 제안 이어져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가 주도해 진행 중인 ‘전국 교수 시국선언’ 안내 사이트. /정교모 설문 사이트 캡처
[서울경제] 전국 1,000여명에 이르는 전현직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에 나선다. 과거 민주화운동 시절이나 박근혜 정부 탄핵 정국 당시 교수 사회의 움직임이 큰 영향을 미친데다 이달 초 보수성향 교수들이 주도한 시국선언보다 규모가 5배 정도 커 앞으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대학가에 따르면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지난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공개하고 전국 대학교수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서명을 받고 있다. 정교모는 이번 시국선언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단체다. 대표나 집행부가 따로 없고 조 장관 임명에 문제의식을 가진 교수들이 모여 12일 시국선언서 초안을 작성했다. 정교모에 따르면 서명 사흘째인 이날 오후6시까지 180여개 대학, 1,020여명의 교수들이 서명했다. 조 장관의 모교인 서울대에서는 민현식 국어교육과 교수를 비롯해 45명이 서명해 가장 많이 참여했다. 정교모는 1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시국선언을 주도한 A 교수는 “서명에 참여하는 교수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교모는 시국선언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수많은 비리 의혹으로 국민을 낙망하게 만든 조국 대신에 사회정의와 윤리를 세우며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사람을 법무부 장관으로 조속히 임명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교모는 이 같은 뜻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대 행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시국선언은 이달 5일 보수성향 200여명의 교수들이 주도했던 것과 대비해 규모도 크고 정치성향과 관계없이 다양한 교수들의 폭넓은 반향을 얻고 있어 상당한 파급력을 지닐 것으로 보인다. 시국선언에 참여한 B 교수는 “이 정권에서 조국 사태를 비롯해 정치·외교·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상식에 어긋난 일이 벌어지고 있어 서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대학가에서도 조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 제안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연세대 학생들은 19일 오후7시 신촌캠퍼스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며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19일 4차 집회를 개최하자는 제안이 올라왔다. 앞서 세 차례 집회를 가졌던 서울대는 학생회 차원에서 추가 집회를 열지 않기로 했지만 ‘조국 반대’ 촛불을 이어가야 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각 대학 학생들이 연대한 ‘연합 집회’를 열자는 제안도 꾸준히 나온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