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심상정, 黃삭발에 "'빨갱이 하는짓' 모욕했던 공안검사 생각나"

입력 2019.09.17. 11:37 수정 2019.09.17. 15:56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과 관련,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 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하고 삭발 투쟁을 한다"며 "약자 코스프레를 하는 황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지금 대한민국의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과 관련,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 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그 어떤 투쟁도 국민에게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하고 삭발 투쟁을 한다"며 "약자 코스프레를 하는 황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지금 대한민국의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가 삭발 투쟁을 통해 실추된 리더십의 위기를 모면하고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그러나 한국당을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 세력이란 점을 국민은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7 cityboy@yna.co.kr

hrse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23. 06:1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