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박정희 부정하는 사람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

입력 2019.09.17. 18:28 수정 2019.09.17. 21:5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박정희 대통령은 굶어 죽는 많은 사람을 먹고살게 만든 사람"이라며 "이것을 부정하는 사람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남한과 북한을 비교했을 때 우리가 사회주의를 선택했다면 언제 죽을지 모르고 먹고살지도 못하며, 인간답지 못한 삶을 살았을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삭발 후 첫 공식 외부 일정으로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 참석
"박정희, 먹고 살게 만든 사람..사회주의 택했다면 언제 죽을지 몰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박정희 대통령은 굶어 죽는 많은 사람을 먹고살게 만든 사람"이라며 "이것을 부정하는 사람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남한과 북한을 비교했을 때 우리가 사회주의를 선택했다면 언제 죽을지 모르고 먹고살지도 못하며, 인간답지 못한 삶을 살았을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승만 대통령이 자유민주주의를 국민과 함께 선택함으로써 오늘날이 있었다"며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좋은 리더가 나올 때 나라가 행복하고 안전한 사회가 되는 것"이라며 "이 정부가 가는 길은 우리가 꿈꾸는 자유대한민국이 아닌 것 같아서 반드시 막아야겠다는 각오로 삭발투쟁,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들어서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이학재 의원을 격려한 뒤 본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9.17 cityboy@yna.co.kr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해 전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한 황 대표는 이날 삭발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선 첫 공식 행사에서 자신의 머리를 화제에 올리기도 했다.

그는 "제 머리 시원하고 멋있죠"라고 반문하면서 "옛날에 (영화배우) 율 브린너라는 분이 있었는데 누가 더 멋있나. 어제 삭발한 후 첫인사인데 제가 머리가 있었으면 훨씬 더 멋있었을 것"이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제멋대로 나라를 운영하면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국민의 뜻에 반하는 인사 결정을 하면서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난생 처음으로 삭발 투쟁을 하게 됐다"며 "우리 당과 함께 정부 폭정을 막기 위한 모든 투쟁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is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