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천정배, 외교관 딸에 "국감때 너와 가까운 직원들 도와줄.."

박기호 기자 입력 2019.09.18. 18:19
자동 요약

천정배 무소속 의원이 18일 외교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딸에게 '해외국감에서 너와 가까운 직원들을 도와주겠다'는 취지로 분석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신의 딸에게 "내가 이번 국감은 구주반에 속해 프랑스, OECD, 벨기에, EU, 모로코, 이집트, 이탈리아, 아제르바이잔, 조지아(트빌리시 분관) 공관에 갈 예정"이라며 "혹시 너와 가까운 직원들 있으면 알려주고 내가 가서 도와줄"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해외 국감 앞두고 자녀에 문자메시지
"공관 하급직원 목소리 들으려 한 것" 해명
천정배 무소속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딸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2019.9.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천정배 무소속 의원이 18일 외교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딸에게 '해외국감에서 너와 가까운 직원들을 도와주겠다'는 취지로 분석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신의 딸에게 "내가 이번 국감은 구주반에 속해 프랑스, OECD, 벨기에, EU, 모로코, 이집트, 이탈리아, 아제르바이잔, 조지아(트빌리시 분관) 공관에 갈 예정"이라며 "혹시 너와 가까운 직원들 있으면 알려주고 내가 가서 도와줄"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천 의원의 이 같은 메시지를 현재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는 둘째 딸에게 보낸 것으로 보인다. 천 의원의 둘째딸은 서울대 경영학과 99학번으로 4학년으로 재학중인 지난 2005년 외무고시에 합격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내달 초부터 해외공관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인데 천 의원은 구주반으로 유럽과 동유럽에 있는 해외공관을 대상으로 국감을 실시한다.

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자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도움의 내용을 구체적으로는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메시지 문맥상 국감 기간 중 딸과 가까운 직원들을 도와주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천 의원은 이에 대해 "공관장이 아닌 공관 하급직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천 의원 측 관계자 역시 뉴스1과의 통화에서 "국감을 앞두고 공관장의 공식 의견이 아닌 하급 공무원들의 생생한 고충을 듣기 위해 딸에게 가까운 직원이 있으면 소개해달라고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급 공무원들이 겪는 고충을 직접 파악해서 필요하다면 국감에 반영하고자 한 것으로 이들을 돕고자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goodday@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