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단독]'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검거

입력 2019.09.18. 19:35 수정 2019.09.19. 08:10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뉴스A는 저희 채널A 취재팀이 확인한 단독 보도로 시작합니다.

대표적인 장기 미제사건으로 꼽히죠. 1986년부터 1991년까지 10차례에 걸쳐 일어났던 화성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먼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신선미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대표적인 장기 미제사건으로 꼽히는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당시 사건 현장에서 채취한 DNA를 분석한 결과 교도소에 수감돼 있거나 출소한 전과자들의 DNA를 관리하는 데이터베이스에서 일치하는 사람을 찾아냈습니다.

연쇄살인사건 10 건 중 2건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처벌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2007년 이전 발생한 살인사건의 경우 공소시효가 15년인데, 마지막 범행이 지난 1991년 4월 3일 벌어져 이미 공소시효가 만료됐기 때문입니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은 1986년 9월 딸의 집에 다녀오던 70대 여성이 살해된 사건부터 시작됐는데요. 1991년 4월 역시 딸의 집에 다녀오던 60대 여성이 성폭행 당한 뒤 살해된 사건까지 모두 10차례 발생했습니다.

연인원 180만 명의 경찰이 투입됐지만 당시 수사 방식의 한계로 사건은 미궁에 빠졌는데요.

해당 사건을 다룬 영화 살인의 추억이 제작돼 큰 관심을 끌기도 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이 나오는대로 추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책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