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현관문 앞 몰카' 50대 검거..주인 여성에 딱 걸려

고가혜 입력 2019.09.18. 22:00
자동 요약

50대 남성이 여성이 사는 집 앞 현관문 앞에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20분께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서울 강남구 소재 빌라 공동현관까지 들어가 한 집 문 앞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쓰레기를 버리러 나온 집주인인 여성이 A씨와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빌라 공동현관 들어가 한 집 앞 설치
현관 들어간 것 인정..일단 주거침입
"설치 이유 등 따라 혐의 달라질수도"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 = 50대 남성이 여성이 사는 집 앞 현관문 앞에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20분께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서울 강남구 소재 빌라 공동현관까지 들어가 한 집 문 앞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올해만 주거침입 혐의에 3번이나 연루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은 쓰레기를 버리러 나온 집주인인 여성이 A씨와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검거 당시 "아는 사람을 찾으러 간 것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빌라 공동현관에 들어간 주거침입 혐의 자체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절도 등 목적이 무엇인지에 따라 구속여부나 혐의 적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공범 여부와 카메라 설치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gahye_k@newsis.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