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노컷V] 하승균 "화성연쇄살인 범인 'B형'이라 특정지은 적 없다"

CBS 노컷뉴스 김봉근 김기현 기자 입력 2019. 09. 20. 18:15 수정 2019. 09. 20. 18:30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의 혈액형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하승균 당시 수사팀장은 20일 "화성연쇄살인 범인의 혈액형을 B형이라고 발표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밝혔다.

하 전 팀장은 이날 CBS노컷뉴스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그 당시 어느 누구도 범인이 B형이라고 특정지은 바 없다.이춘재의 혈액형이 O형인데 왜 과거 수사는 B형인가라는 (논란은) 수사에 혼선을 주기 십상이다. 다시 말하지만 B형이라고 발표한 적은 한번도 없으니 분명히 해달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도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의 혈액형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하승균 당시 수사팀장은 20일 "화성연쇄살인 범인의 혈액형을 B형이라고 발표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밝혔다.

하 전 팀장은 이날 CBS노컷뉴스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그 당시 어느 누구도 범인이 B형이라고 특정지은 바 없다.이춘재의 혈액형이 O형인데 왜 과거 수사는 B형인가라는 (논란은) 수사에 혼선을 주기 십상이다. 다시 말하지만 B형이라고 발표한 적은 한번도 없으니 분명히 해달라"고 말했다.

[CBS 노컷뉴스 김봉근 김기현 기자]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