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또 하청노동자, 현대중공업 60대 작업자 사망

김영상 기자 입력 2019. 09. 20. 18:18

기사 도구 모음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일하던 하청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대형 구조물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20일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에 따르면 하청업체 직원 박모씨(61)는 이날 오전 11시13분쯤 기압탱크 헤드 제거를 위한 절단 작업을 하던 중 탱크 일부분이 떨어지면서 목이 끼는 사고를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속노조 "회사가 표준 작업 무시한 채 작업 지시"
울산 현대중공업 하청업체 노동자 박모씨(61)가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위치. /사진제공=전국금속노동조합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일하던 하청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대형 구조물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20일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에 따르면 하청업체 직원 박모씨(61)는 이날 오전 11시13분쯤 기압탱크 헤드 제거를 위한 절단 작업을 하던 중 탱크 일부분이 떨어지면서 목이 끼는 사고를 당했다.

박씨는 사고 수습이 늦어지면서 사고 발생 약 3시간 후인 오후 2시19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박씨는 2003년 9월 이 하청업체에 입사해 약 16년째 일하고 있었다.

현재 사고 현장은 긴급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금속노조는 "사고 예방을 위해 필요한 크레인을 사용하지 않고 표준 작업을 무시한 채 작업지시를 했다"며 "해체 작업 중 튕김, 추락, 낙하 위험 요소 예방을 위해 위험 감시자를 배치해야 하지만 조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