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본 현지 관광업자들,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아베 욕을.."

이명선 기자 입력 2019.09.20. 18:21 수정 2019.09.20. 18:26

 일본의 수출 규제 도발에 따른 한국 시민들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여파로 일본 지역 경기가 나빠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본 JP뉴스 유재순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에 출연해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오이타나, 벳푸, 후쿠오카 백화점 면세점 같은 경우는 거의 손님이 없어서 한가한 편이다. 13일 추석이 있어서 일본 관광지에서는 특수 효과를 누렸었는데 전혀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명선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 도발에 따른 한국 시민들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여파로 일본 지역 경기가 나빠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본 JP뉴스 유재순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오이타나, 벳푸, 후쿠오카 백화점 면세점 같은 경우는 거의 손님이 없어서 한가한 편이다. 13일 추석이 있어서 일본 관광지에서는 특수 효과를 누렸었는데 전혀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오이타현 여관호텔생활위생동업조합에 의하면 8월 한 달 한국 관광객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서 80%가 감소를 했고, 10월은 9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현지 신문이 보도했다"라며 "그렇게 되면 오이타뿐만 아니라 서일본철도 17개 호텔 체인점도 7월 한국인 관광객이 40% 감소를 했는데 8월에는 60% 떨어졌다고 하고, 오는 10월에는 80% 이상, 90% 이상 감소를 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그리고 10월 예약자는 현재 지금 제로"라고 전했다. 

유 대표는 "규슈 같은 경우는 관광 업체 관계자들의 말에 의하면 우리는 이대로 가다가는 도산한다. 어떻게 대책을 세워달라는 목소리가 굉장히 무성하다고 서일본신문에서 보도를 어제 날짜로 했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방사능 문제가 있는데, 원전 문제가 또다시 폭로되거나 정확한 수치가 발표되면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급감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지역 업계에서는) 도산의 말까지 나올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문제 없다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지에 취재를 한 일본 기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서너 명이 앉기만 하면 아베 총리의 욕을 한다. 속된 말로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욕을 하고 있다. 증오심에 불타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유 대표는 "그 이유가 뭐냐고 물어봤더니 현지의 관광업계 사람들은 생계형이다. 기업에서 월급을 받고 일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들이 노동을 해서 그 관광객들이 떨어뜨리는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이기 때문에 일반 기업들과는 달리 타격이 크고 실제 체감으로 느끼는 영향이 크다. 그런 것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아베 정부는 '중국이나 미국인 관광객이 증가했기 때문에 별 문제 없잖아' 하고 얘기한 것에 대해서 분노마저 현지인들이 느끼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언제 이것이 단체로 하나로 똘똘똘 뭉쳐서 아베 정부를 향해 표출할지 분출을 할지 지금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지켜보고 있다고 한다"고 했다. 


이명선 기자 ( overview@pressia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