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류석춘 연세대 교수 "위안부는 매춘..궁금하면 해볼래요?"

박한나 입력 2019. 09. 21. 10:18 수정 2019. 09. 21. 15:38

기사 도구 모음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는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강의 중 류 교수가 일제강점기 관련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한 녹음본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위안부를 배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는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강의 중 류 교수가 일제강점기 관련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한 녹음본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류 교수는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고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에도 있을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했다.

이후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닌 강제 연행된 것이 아닌가’라고 반박하자 류 교수는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시작) 한 것인가, 부모가 판 것인가”라며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일본이 좋은 일자리를 준다고 속여 위안부 피해자를 데려갔다’는 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 들어가는 과정이 그렇다.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말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그는 “왜 거짓말을 받아들이고, 거짓을 확대 재생산해 (상황을) 악화하는가”라며 “(일본 욕하는 것을 환영하는 한국인의) 정서를 빨리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지만 류 교수는 보도를 낸 언론과의 통화에서 “강의 내용을 기자가 어떻게 아는 것인가”라며 “대답할 필요가 없다”며 입장 밝히기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체제 당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며 정치 활동에 참여한 바 있다.

박한나 (hnp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