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文대통령 출국 하루만에 조국 자택 압수수색..靑 "입장 없다"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입력 2019.09.23. 11:17
자동 요약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으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해 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는 의미와 자택 압수수색으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뿐 아니라 조 수석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것이 가시권에 들어온 점 등을 고려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靑, 구체적 언급 삼가..조국 향한 직접수사 돌입에 예의주시
국정수행 지지율 하락 속 암초..'조국 리스크' 후폭풍은 계속
23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9.2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으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 등 관련 장소에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은 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총회 및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지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가고 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조 장관을 임명하며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 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같이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해 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는 의미와 자택 압수수색으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뿐 아니라 조 수석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것이 가시권에 들어온 점 등을 고려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대선 득표율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하며 조 장관 임명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으로 30%대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번 방미 일정을 통해 북미 대화 재개를 눈앞에 두고 비핵화 협상동력을 이끌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다시금 이끌겠다는 목표가 조 장관 이슈로 묻힐 수 있다는 우려도 고심일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의 지난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당시에도 조 장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과 조 장관이 자처한 기자간담회로 의미가 희석된 것으로 평가됐다.

silverpaper@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