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아베 공격에도 진실은 지지 않는다" 강제징용 입증 자료 나왔다

문지연 기자 입력 2019. 09. 23. 17:29

기사 도구 모음

전범 기업의 강제징용 사실을 입증할 증거자료가 나왔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를 돕는 일본 지원단체가 1945년 작성된 미쓰비시의 사보를 공개한 것이다.

다카하시 마코토 '나고야 미쓰비시·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 지원모임' 공동대표는 23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945년 8월 기준으로 작성된 미쓰비시 중공업의 사보를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45년 미쓰비시 중공업 사보 공개
다카하시 마코토 공동대표, 연합뉴스

전범 기업의 강제징용 사실을 입증할 증거자료가 나왔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를 돕는 일본 지원단체가 1945년 작성된 미쓰비시의 사보를 공개한 것이다.

다카하시 마코토 ‘나고야 미쓰비시·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 지원모임’ 공동대표는 23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945년 8월 기준으로 작성된 미쓰비시 중공업의 사보를 제시했다.

이 사보에 따르면 당시 미쓰비시 전체 계열사에는 34만7974명의 노동자가 일했다. 이 가운데 조선인(반도인) 징용자는 1만2913명, 비징용자는 171명으로 기록돼 있다.

다카하시 마코토 대표가 미쓰비시의 사보에 적힌 강제징용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근로정신대 9485명은 별도로 기재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자국 여성을 상대로도 근로정신대를 운영했기 때문에 이 기록이 전체 피해자 규모로 보기는 어렵다.

다카하시 대표는 “아베 정부는 징용공이 아니고 조선에서 자발적으로 온 노동자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사보에 조선인 징용 사실이 쓰여 있다”며 “우리는 어떤 공격을 받더라도 우리 손으로 조사한 진실한 자료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카하시 마코토 대표가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이런 진실들이 있기 때문에 진실은 절대 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함께 참석한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손을 들어 올렸다.

그는 아베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경제 보복 조치를 내린 후 일본 내 인권·사회단체들이 강제징용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소식도 전했다. 다카하시 대표는 “한국 대법원판결 취지를 이해하기 위해 한국과의 관계 등을 공부하고 싶다는 강연 요청이 최근 쇄도하고 있다”며 “전쟁 이후 일본이 진정한 가해자인지 피해자인지 물을 수 있는 중요한 시기가 왔다”고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