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MAMA 日 개최 확정, CJ 측 "정치 이슈와 별개"

김소연 입력 2019.09.24. 11:08

24일 CJ ENM은 "2019 MAMA가 오는 12월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CJ ENM 측은 올해엔 MAMA 최초로 돔에서 개최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MAMA를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MAMA는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음악 시상식으로 자리잡았다"며 "K팝과 아시아 음악이 국가와 문화의 경계를 넘어 전세계 주류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J ENM이 2019 '엠넷 아시아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개최지를 일본으로 확정짓고 입장을 밝혔다. 

24일 CJ ENM은 "2019 MAMA가 오는 12월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일 관계 경색으로 개최지 선정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있었지만 정치 이슈와 별개로 민간 문화 교류는 계속 되어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었다"고 설명했다. 

MAMA는 CJ ENM이 주관하는 글로벌 뮤직 페스티벌이다. 2009년부터 현재 명칭인 MAMA로 변경됐고, 2010년 마카오를 시작으로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홍콩에서 개최됐다. 일본은 2017년부터 공동 개최지로 이름을 올렸고,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진행됐다.

CJ ENM 측은 올해엔 MAMA 최초로 돔에서 개최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돔 공연은 아티스트의 영향력을 평가하는 척도이자 가수들 모두가 선망하는 무대로 최고의 가수들이 돔 공연을 통해 영향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나고야 돔 개최를 통해 MAMA를 다시 한 번 아시아 최고 음악 시상식으로서 위상을 각인시킨다는 포부다.

MAMA를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MAMA는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음악 시상식으로 자리잡았다"며 "K팝과 아시아 음악이 국가와 문화의 경계를 넘어 전세계 주류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