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화전 전기까지..도전(盜電) 일삼는 '전기차'

전북CBS 남승현 기자 입력 2019.09.24. 14:45

지난달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는 A씨는 한 차주에 전화 걸어 "차를 빨리 빼 달라"고 물었다.

문제의 차량은 전기차인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화전 전력을 끌어다 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한 아파트 경비실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기 자리를 일반 차량이 차지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지만, 그냥 돈을 아끼려고 공용전기를 쓰는 경우도 있다"며 "또 명백한 도전에 대해 주의를 줘도 신고와 처벌로 가는 경우가 거의 없다 보니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기차 충전소에 일반차량 불법 주차
아파트 지하주차장 빈 콘센트 먹잇감
관리감독 강화와 이동식 충전기 대안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오토바이가 소화전 전기를 몰래 끌어다 쓰고 있다. (사진= 독자)
지난달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는 A씨는 한 차주에 전화 걸어 "차를 빨리 빼 달라"고 물었다. 문제의 차량은 전기차인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화전 전력을 끌어다 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차주는 "자리가 없다"며 되레 역정을 냈다. 전기차 전용 충전기가 있는 곳엔 떡하니 일반 차량이 있었던 것이다.

전기차 7만8000대 시대. 전기로 가는 차량이 우리 생활에 자리 잡아 가면서 전기를 훔치는 '도전(盜電) 행위'가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특히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있는 소화전 등 빈 콘센트가 먹잇감이 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의 전기차 보급현황을 보면 전국에 보급된 전기차는 총 7만8660대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4년 2946대, 2015년 5853대, 2016년 1만5389대, 2017년 2만5593대, 2018년 5만5756대, 2019년 8월 기준 7만8660대 등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충전기는 아파트용 5988개소, 공용 1309개소, 업무용 733개소 등 총 8030개소가 있다.

한국전력공사 아파트형 충전소는 한전 홈페이지에 미리 등록한 회원카드로 이용할 수 있다. 충전기를 이용할 때 해당 카드나 애플리케이션 QR코드로 결제하면 된다.

이용요금은 시간과 계절에 따라 1시간 당 ㎾는 적게는 83.6원부터 많게는 174.3원까지로 나뉜다.

최근 보배드림에서는 고급 외제차량이 소화전의 전기를 끌어다 쓴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보배드림)
아파트 지하주차장 소화전만 노리는 '도전꾼'까지 생겼다. 최근 인터넷 자동자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는 고급 외제차량이 소화전의 전기를 끌어다 쓴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경찰에 신고""소화전 콘센트는 비상용인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도전 행위는 엄연한 불법이다. 문제는 전기차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도전 행위를 막을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점이다.

한 아파트 경비실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기 자리를 일반 차량이 차지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경우도 있지만, 그냥 돈을 아끼려고 공용전기를 쓰는 경우도 있다"며 "또 명백한 도전에 대해 주의를 줘도 신고와 처벌로 가는 경우가 거의 없다 보니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한국형 선진모델 도입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김필수 교수는 "한국은 도심지 주거 형태의 70%가 아파트"라면서 "좁은 주차장에 적은 충전소를 둔 탓에 벌어진 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콘센트에 RFID(비접촉 인식) 방식으로 충전을 할 수 있는 이동식 충전기를 확대해야 한다"며 "또 관리 감독의 강화를 비롯해 모두가 불편함이 없도록 법적인 부분의 개정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북CBS 남승현 기자] nsh@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