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은행 독일 DLF 원금 100% 손실 첫 확정..1억원이 190만원으로

정세라 입력 2019.09.25. 11:07 수정 2019.09.25. 14:06

주요국 금리가 잠깐 반등했다가 다시 하향세로 돌아서면서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이 사실상 원금 전액을 날린 채 만기 확정되는 사례가 처음으로 나왔다.

이 상품은 4개월 초단기 만기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에 연계해 투자돼, 원금은 100% 손실이 확정됐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대부분의 상품은 대부분 올해 연말까지 만기가 돌아오며, 대체로 금리가 -0.6%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 전액 손실이 나도록 설계돼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요국 금리 반짝 반등 뒤 다시 하향세
26일 만기 독일 DLF 원금 100% 날려
원금손실 무관 수익쿠폰 1.4% 지급
판매금액 83억원 넉달새 1.6억 쪼그라들어

오늘 금융소비자원-로고스 피해자 첫 손배소 제기
우리은행이 판매한 주요국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투자 피해자들이 지난 1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우리은행 위례신도시점을 항의 방문해 불완전 판매를 주장하며 원금 회수를 촉구하고 있다. 성남/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주요국 금리가 잠깐 반등했다가 다시 하향세로 돌아서면서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이 사실상 원금 전액을 날린 채 만기 확정되는 사례가 처음으로 나왔다. 이 상품 가입자는 1억원을 넣은 지 4개월 만에 190만원 남짓만 돌려받게 됐다. 주요국 금리 하향세에 따라 다른 투자자들의 불안감도 커지는 상황이다.

25일 우리은행과 국회 등의 자료를 종합하면, 26일 만기를 맞는 ‘KB독일금리연계전문사모증권투자신탁제7호(DLS-파생형)’ 상품은 손실률이 98.1%로 확정됐다. 이 상품은 4개월 초단기 만기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에 연계해 투자돼, 원금은 100% 손실이 확정됐다. 다만 이 상품은 원금 손실 여부와 무관하게 확정 수익금리 금리쿠폰을 1.4% 지급하기 때문에 고객은 원금은 모두 날리고 원금의 1.4%에 해당하는 수익금만 받게 된다. 여기에 자산운용 잔액 변화로 수수료 일부가 정산돼 0.5% 정도가 고객 몫으로 돌아온다. 금리 등락에 따라 원금손실이 나면서 운용자산 잔액이 크게 줄어드는 등 출렁거려 수수료가 줄어든 까닭이다. 이 상품은 48건 83억원 상당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의 83억원은 넉달 만에 1억6천만원 남짓으로 쪼그라들어 만기를 맞았다.

앞서 독일 국채 10년물 등 주요국 금리는 잠깐 반등세를 보여서 지난 19일 첫 만기를 맞은 우리은행 디엘에프 가입자들은 60% 선의 손실률이 확정됐다. 하지만 일주일 새 다시 금리가 고꾸라지면서 독일 국채 상품 대부분은 원금 전액 손실 구간에 들어갔다. 26일 만기를 맞는 문제의 상품은 -0.3%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손실이 시작돼 -0.6%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 전액을 날리는 구조다. 결국 최종 기준금리 확정 시점인 전날 밤 독일 국채금리가 -0.619%를 찍으면서 원금 전액 손실이 확정됐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대부분의 상품은 대부분 올해 연말까지 만기가 돌아오며, 대체로 금리가 -0.6%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 전액 손실이 나도록 설계돼 있다. 한때 -0.45%까지 ‘반짝’ 반등했던 독일 국채금리는 이날 현재 -0.6% 선으로 다시 미끄러져 내려온 상태다.

한편, 금융소비자원과 법무법인 로고스는 이날 우리은행과 케이이비(KEB)하나은행 디엘에프 판매 4건 20억원 상당에 대해 사기판매로 인한 계약취소와 원금 전액 배상을 요구하는 첫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정세라 기자 seraj@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