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국경절 연휴 유커 8억명 대이동..해외 인기여행지 1위는 일본

입력 2019.09.25. 14:08

내달 1일부터 시작되는 일주일간의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국경절 기간 8억명이 국내외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로 일본이 꼽혔지만 한국은 톱10에 포함되지 못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인한 한중 관계의 부정적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드 여파 여전..한국은 해외 인기 여행지 톱10에 못 들어
中국경절 해외 인기 여행지 1위는 일본 [바이두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내달 1일부터 시작되는 일주일간의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국경절 기간 8억명이 국내외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해외 여행지로 일본이 꼽혔지만 한국은 톱10에 포함되지 못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인한 한중 관계의 부정적 여파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인 씨트립이 올해 국경절 여행객을 조사해본 결과 8억명으로 예측돼 전년의 7억2천600만명에 비해 9.43%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10월 1일부터 7일까지 국경절 연휴에 5일 이상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전체의 80%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교통운수부 과학연구원은 올해 국경절 여행 예측 보고서에서 해외 인기 여행지 1위로 일본을 꼽았다.

이어 태국, 이탈리아, 러시아, 미국, 터키, 인도네시아, 독일, 호주, 영국 순이었다.

한국이 해외 인기 여행지 톱10에 빠진 것은 사드 사태 이후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 관광이 여전히 막혀있고 온라인 여행사들의 한국 상품 취급도 금지돼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소식통은 "사드 사태 이후 중국이 여전히 중국인들의 한국 여행을 제한하고 있어 대안으로 일본이나 태국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중 관계의 완전한 복원을 위해선 중국이 한국 여행 제한 조치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