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독도수호 시민단체 일본서 억류.."日, 강제추방 예정"

이창환 입력 2019. 09. 29. 13:02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반발해 일본을 방문한 시민단체가 공항에서 입국 거부된 가운데 오는 10월1일 강제추방될 위기에 처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시민단체 독도수호전국연대(연대)에 따르면 이들은 일본 총리실에 항의문을 전달하고 방위백서 규탄 성명을 발표하기 위해 전날 낮 2시께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낮 일본 하네다 공항으로 출발, 입국 거부
연대 "불법입국 인정 서명 안하면 강제 추방해"
"강제추방시 5년 간 일본 못들어와..강력저항"
【서울=뉴시스】최재익 독도수호전국연대 대표(가운데)가 지난 2월22일 '다케시마의 날' 폐기를 촉구하는 항의를 펼치기 위해 시마네 현청으로 향하던 중 일본 경찰에 저지 당하고 있다. (사진출처:독도수호전국연대) 2019.02.22.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반발해 일본을 방문한 시민단체가 공항에서 입국 거부된 가운데 오는 10월1일 강제추방될 위기에 처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시민단체 독도수호전국연대(연대)에 따르면 이들은 일본 총리실에 항의문을 전달하고 방위백서 규탄 성명을 발표하기 위해 전날 낮 2시께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그러나 이들은 일본 측에서 행동 위험성 및 혼란 야기를 이유로 입국을 거부해 이틀째 하네다 공항 출입국관리국 송환대기실에 억류된 상태다.

연대에 따르면 일본 법무성 측은 연대에 불법적인 입국 거부에 인정하는 서명을 요구했으며, 오는 10월1일까지 서명하지 않을 경우 이들을 강제 추방하겠단 뜻을 전했다.

연대는 서명을 거부하면서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최재익 연대 의장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불법 입국 서명을 하고 출국을 안 할 경우 강제소환 조치를 하겠다는 뜻"이라며 "강제소환이 되면 강제 패널티가 있어 5년 동안 일본을 들어올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당하고 합법적인 입국 절차를 무시하고 불법 행위를 하는 건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만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개인의 인권과 존엄을 무시한 일본 정부의 저주스러운 결정이 아닌가 생각한다. 끝까지 한발자국도 나갈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얘기하며 강력하게 저항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 연대는 전날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다.

앞서 일본 방위성은 각의(국무회의)에서 방위백서가 승인된 후 홈페이지를 통해 2019년판 방위백서를 공개했다.

방위백서에는 "우리나라 공유영토인 북방영토(쿠릴열도의 일본명)와 다케시마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인 채 존재하고 있다"고 명기했다.

일본은 15년째 방위백서에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이어오고 있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매년 항의의 뜻을 밝혔다.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