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조국 아들 '스펙 뻥튀기' 혐의..서울시 평생교육국 압수수색

채종원,나현준 입력 2019.09.29. 15:42 수정 2019.09.29. 19: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3때 청소년참여委 관련
허위·부실 활동 의혹 검증
市 국감자료 요구 2배로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부실 활동 논란과 관련해 서울시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시 측은 청소년 사업은 주로 외부 단체에 위탁하는 구조라 서울시가 개입할 여지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29일 검찰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검찰은 서울시 평생교육국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평생교육국은 서울시 청소년 활동을 지원하는 곳이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아들이 한영외고 3학년 재학 때인 2013년 3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총 19차례 회의 중 4차례만 참석하고도 활동 증명서를 정상적으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청소년참여위 내규에는 '특별한 사유 없이 5회 이상 활동 및 회의에 불참한 자는 해촉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그나마 4차례 참석 확인란에 적힌 서명 필체도 같지 않아 대리 출석 의혹도 있다고 곽 의원 측은 밝혔다.

검찰은 조 장관 아들이 부실 활동을 하고도 증명서를 발급받은 의혹을 파헤치고자 시를 전격 압수수색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청소년 사업의 대부분을 청소년 단체나 연맹에 위탁하는 구조여서, 시는 가이드라인만 제시하고 개입을 일절 안 한다"며 "청소년 위원을 스스로 그만두는 경우는 있어도 참여율이 저조하다는 이유로 타율해촉(타의에 의해 위원직을 박탈당하는 것)을 한 경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번 조국 사태 여파로 서울시에 요구하는 국감 자료(국회의원 요청 자료)가 현재까지 예년 대비 2배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달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최를 앞두고 있어 서울시 공무원의 업무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한 서울시 공무원은 "조 장관 건뿐만 아니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 이슈를 살펴보려는 의원들이 예년에 비해 세세하게 자료를 요구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채종원 기자 / 나현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