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검찰, 조국 아들 청소년위원회 활동 관련 서울시 압수수색

김경환 기자 입력 2019.09.29. 16:57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부실 활동 논란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시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청소년 사업을 청소년활동진흥센터로 위탁하고 개입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이 기본적인 자료만 받아갔고 다음날 센터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부실 활동 논란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시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이에 대해 청소년 사업은 외부단체에 위탁을 주고 있어 서울시가 개입할 여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29일 검찰과 서울시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23일 서울시 평생교육국 청소년 관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아들이 한영외고 3학년 재학 때인 지난 2013년 3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총 19차례 회의 중 4차례만 참석했지만, 활동 증명서를 정상적으로 발급 받았다고 밝혔다.

청소년참여위 내규에는 특별한 사유없이 5회 이상 활동 및 회의에 불참한 자는 해촉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어 부실 활동이 의심된다는 지적이다. 검찰은 이에 조 장관 아들 관련 내용을 점검하기 위해 시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청소년 사업을 청소년활동진흥센터로 위탁하고 개입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이 기본적인 자료만 받아갔고 다음날 센터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다만 청소년 위원과 관련, 지금껏 참여율이 저조하다고 해촉하는 경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경환 기자 kennyb@mt.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