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탄핵 방아쇠 당긴 민주당..트위터로 역공 쏟아낸 트럼프

정환보 기자 입력 2019. 09. 29. 2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민주당, 미 현직 대통령 ‘탄핵소추’ 조사절차 돌입
ㆍ10~11월 하원 표결 목표…국무장관에 우크라 자료 제출 요구
ㆍ트럼프 “야만인·오물 청소” 폭풍 트윗…탄핵 여론 찬반 동률

미국 정가가 본격적으로 탄핵 정국의 소용돌이 속으로 진입하고 있다. 내년 11월 대선을 앞두고 ‘현직 대통령 탄핵’이라는 방아쇠를 당긴 민주당은 속전속결을 목표로 탄핵소추에 필요한 조사절차에 돌입했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사진)은 ‘방패이자 무기’인 트위터를 통한 맹비난으로 역공에 나서면서도 탄핵에 대비한 체제 정비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민주당이 이르면 10월 말, 늦어도 11월 중에는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을 표결하는 스케줄에 맞춰 일정을 착착 진행시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 언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은 탄핵소추 관련 상임위원회인 외교위·정보위·정부감독개혁위원장 공동 명의로 지난 2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다음달 4일까지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서를 발송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잠재적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요구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국무부 인사들의 관여 여부를 파헤치겠다는 것으로 탄핵조사의 신호탄을 쏜 것으로 해석된다.

위원장들은 이와 함께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커트 볼커 우크라이나 협상특별대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대사 등 국무부 고위 관료 5명에 대한 의회 청문회 일정도 잡았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사실상 의회의 ‘소환장’을 받은 이들은 지난 26일 공개된 내부고발자의 ‘고발장’에서 바이든 부자(父子)에 대한 수사 종용에 직접 가담했거나 이후 은폐 시도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탄핵소추 과정에서 필수적인 이들의 증언을 받는 절차부터 시작해 이르면 한 달 안에 표결 절차까지 마무리하겠다는 게 민주당의 계산이다. 다만 미 의회가 10월 중순까지 2주간 휴회에 들어가는 것이 탄핵소추에는 큰 지연 요인이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 기간을 각 지역구에서 탄핵 정당성을 선전하는 여론전을 펴는 데 활용하기로 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26일 보도한 모닝컨설트 실시 여론조사에 따르면 탄핵 찬성과 반대 의견은 43%로 동률을 이뤘다. 불과 나흘 전 반대 여론(49%)이 찬성(36%)보다 우세했던 데 비해 탄핵 찬성 여론이 늘어난 것이다. 탄핵 절차 돌입을 선언한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27일 MSNBC <모닝조> 인터뷰에서 “(탄핵 절차를) 질질 끌 필요가 없다. 정부당국에서 갖다주는 자료들만 봐도 실은 그 사람들이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폭풍 리트윗’ 등을 통해 반박하고 나섰다. 내부고발자를 향해 “간첩(스파이)” “반역행위”라고 했다. 하원 제리 내들러 법사위원장,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등 ‘트럼프 저격수’ 4인방 여성의원을 싸잡아 “민주당 야만인”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활동을 담은 재선 선거광고를 공유하며 “나는 오물 청소 중”이라고 했다. 시프 정보위원장을 향해서는 “녹취본을 읽어 놓고도 끔찍하게 들리도록 단어를 바꿔 쓰는 사기극을 펼쳤다”고 주장했다.

한편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볼커 우크라이나 협상특별대표는 최근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볼커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와 젤렌스키 대통령 고문의 회동을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미 국무부가 스캔들 당사자를 업무에서 일단 배제한 것은 의회 탄핵 조사에 대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정환보 기자 botox@kyunghyang.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