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검 "국민 뜻·국회 결정 받들고 충실히 실현할 것"

유희곤 기자 입력 2019. 09. 29. 22:29 수정 2019. 09. 30. 10: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집회 관련 총장 명의 발표문
ㆍ기존의 공식 입장 재강조
ㆍ내부 “수사 안 하면 개혁되나”

29일 검찰은 전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집회에 대해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내놨다. 검찰 내부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54) 수사가 곧 ‘검찰개혁 반대’는 아니라는 말도 나왔다.

대검찰청은 이날 ‘검찰개혁에 대한 검찰총장의 입장’을 발표하고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정을 검찰은 충실히 받들고 그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윤석열 총장은) 인사청문회부터 이러한 입장을 수차례 명확히 밝혀왔고 변함이 없다”고 했다.

국회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형사소송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논의와 결정을 따를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재강조한 것이다.

검찰은 조 장관 수사에 대한 비판 관련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내부적으로는 집회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를 ‘검찰개혁’과 동일시하는 데 대해 찬성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한 검찰 관계자는 “‘조국 수호’는 조 장관에 대한 수사 중단을 의미하는 것 같은데 검찰이 조 장관 의혹을 덮어버리면 검찰이 개혁된다는 논리”라며 “국민들은 검찰이 유력가들의 비위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기를 바라고 있고 실제 수사팀은 직을 걸고 현 정권 최고 실세 중 한 명인 조 장관 일가의 범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검찰 관계자도 “문무일 전 검찰총장과 윤 총장 모두 국회에서 법을 바꾸거나 제정하면 따르겠다는 뜻을 밝혀왔다”면서 “조 장관 수사와 검찰개혁 관련 법안의 국회 통과는 별개 사안”이라고 말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