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40.2% vs 한국 30.5%..檢개혁 여론에 지지율 격차 확대

안호균 입력 2019.09.30. 08:57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검찰 개혁 여론 결집에 40%대를 회복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 등으로 하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2.1%p 오른 40.2%..한국 2.0%p 내린 30.5%
조국 압색, 촛불집회 등으로 檢 비판 여론 확대 영향
정의 5.8%, 바른미래 5.1%, 평화 1.9%, 공화 1.4% 順
【서울=뉴시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실시한 9월 4주차 주간 집계(23~27일)에서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전주 대비 2.1%포인트 상승한 40.2%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2.0%포인트 하락한 30.5%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5.6%포인트에서 9.7%포인트로 벌어졌다. 2019.9.30.(그래픽 출처 : 리얼미터)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검찰 개혁 여론 결집에 40%대를 회복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 등으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실시한 9월 4주차 주간 집계(23~27일)에서 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전주 대비 2.1%포인트 상승한 40.2%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2.0%포인트 하락한 30.5%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5.6%포인트에서 9.7%포인트로 벌어졌다.

리얼미터는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등 일련의 검찰수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 확대 ▲촛불집회, 시국선언과 같은 여권 지지층의 집단적 반발 움직임 ▲한미정상회담, 유엔총회 연설 등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평화외교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의 '위안부는 매춘' 발언 등의 영향으로 양당 지지율 격차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대구·경북(30.0%→36.5%) ▲서울(35.5%→38.6%) ▲광주·전라(55.6%→57.8%) ▲경기·인천(38.5%→39.8%) ▲30대(44.5%→52.9%) ▲50대(34.4%→38.2%) ▲보수층(16.0%→18.2%) ▲진보층(63.0%→64.9%)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서울(32.2%→25.2%) ▲경기·인천(31.4%→28.7%) ▲30대(31.8%→20.2%) ▲20대(24.7%→21.8%) ▲50대(34.9%→33.0%) ▲중도층(31.1%→29.0%) ▲보수층(62.3%→60.9%) 등에서 하락했고 ▲대전·세종·충청(35.7%→37.9%) ▲부산·울산·경남(39.9%→41.1%) ▲40대(21.5%→23.5%) ▲60대 이상(44.0%→45.7%) 등에서는 상승했다.

정의당 지지율은 0.5%포인트 상승한 5.8%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1.1%포인트 하락한 5.1%, 민주평화당은 0.3%포인트 오른 1.9%를 나타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주와 같은 1.4%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0.5%포인트 증가한 13.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4만4994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06명이 응답을 완료해 5.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ahk@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