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행안위 국감.."황교안 자녀, 공적 부풀려 장관상 의혹"

임세흠 입력 2019. 10. 02. 15:06 수정 2019. 10. 02. 15:32

기사 도구 모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과 딸이 2001년 공적을 부풀려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정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은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할 얘기가 아니라고 비판했고, 다시 이재정 의원이 반박하면서 장내 소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과 딸이 2001년 공적을 부풀려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정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은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할 얘기가 아니라고 비판했고, 다시 이재정 의원이 반박하면서 장내 소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재정 의원은 황 대표의 아들과 딸이 '장함모' 라는 이름의 인터넷 사이트를 단 석 달 운영하고 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는데, 당시 수상자들의 공적조서를 조사한 결과, 다른 장관상 수상자들은 수년 간 장애인 분야에서 활동한 이들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당 사이트도 황교안 대표의 부인과 석사과정을 함께 하고 논문의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려 '협력 관계'에 있던 장모 씨에 의해 실질적으로 운영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해당 사안은 복지부의 검토사안이고, 행안부 장관으로 처음 듣는 얘기라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은 이재정 의원의 질의에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해당 상은 행안부장관 이 준 것도 아니고, 정론관(국회 기자회견장)에서 할 이야기라고 이재정 의원을 비판했습니다.

또, 국정감사장에서 행안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하지 않고, 야당 대표를 문제 삼는 것은 서로 싸우자는 얘기나 마찬가지라고, 윤 의원은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정 의원은 장관상과 관련한 행안부의 지침에 대한 질의라면서 정당한 의정활동이라고 답하며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소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임세흠 기자 (hm21@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