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감현장] 이재정, 황교안 자녀 장관상 의혹 제기..한국당 반발

입력 2019. 10. 02. 15:50

기사 도구 모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2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녀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문제가 화두에 오르면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이 의원은 "5명이 장관상을 받았는데 그중 2명이 황 대표의 아들과 딸"이라며 "황 대표 자녀는 3개월 남짓 사이트(장애우와 함께하는 모임)를 운영해 수상했고, 공적 조서에는 장애인 봉사활동과는 상관없는 공적도 기재됐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안위 국감..이재정 "아빠 찬스 아니냐" 윤재옥 "싸우자는 얘기 아닌가"
질의하는 이재정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일 오후 속개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9.10.2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2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녀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문제가 화두에 오르면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아빠 찬스 아니냐"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고, 한국당 의원들은 "싸우자는 얘기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재정 의원은 "정부포상 지침은 행안부 소관인데, 포상 기준에 벗어나면 점검하는 것은 장관 업무"라고 운을 뗀 뒤 황 대표 아들과 딸이 2001년 '장애인먼저 우수실천단체'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은 사실을 거론했다.

이 의원은 "5명이 장관상을 받았는데 그중 2명이 황 대표의 아들과 딸"이라며 "황 대표 자녀는 3개월 남짓 사이트(장애우와 함께하는 모임)를 운영해 수상했고, 공적 조서에는 장애인 봉사활동과는 상관없는 공적도 기재됐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사이트 실제 운영자가 황 대표 부인의 지인이라면서 "아빠 찬스 아닌가"라고 밝혔다.

이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한국당 윤재옥 의원은 "행안부 장관이 상을 준 것도 아니다"라며 "(국회) 정론관에서 할 얘기로, 행안부 장관을 상대로 할 얘기는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윤 의원은 "야당 대표를 국감장에서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싸우자는 얘기 아닌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상훈법은 행안위 소관 법률"이라며 "의원 활동을 그런 식으로 모욕하지 말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터져 나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복지부에서 검토할 사안"이라며 "행안부 장관으로서는 처음 듣는 얘기라서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황교안, 당 강성귀족노조개혁 특별위 위원장에 윤재옥 임명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당 강성귀족노조개혁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윤재옥 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8.19 kjhpress@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