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청와대 인근서 폭력 시위' 보수집회 참가자 35명 연행

입력 2019. 10. 03. 17:13 수정 2019. 10. 03. 18:47

기사 도구 모음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에서 폭력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청와대 앞 사랑채 인근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청와대 방면으로 진출을 시도하다 경찰 저지선에 가로막히자 각목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경찰관을 폭행한 보수단체 회원 35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해 혜화경찰서 등 4개 경찰서로 연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진출 막히자 각목 등 휘두르며 경찰관 폭행
보수단체 광화문 집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 시민들이 태극기와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에서 폭력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청와대 앞 사랑채 인근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청와대 방면으로 진출을 시도하다 경찰 저지선에 가로막히자 각목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경찰관을 폭행한 보수단체 회원 35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해 혜화경찰서 등 4개 경찰서로 연행했다.

연행된 이들 가운데는 탈북모자 추모 비대위원회 관계자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