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복면 금지' 긴급법 발동..시위대 "종말의 시작"(종합)

김서연 기자 입력 2019.10.04. 21:55

홍콩 정부가 5일 0시부터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시행한다.

AFP·로이터통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4일 특별행정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고 복면금지법 시행을 발표했다.

송환법 반대 시위에 앞장서 온 홍콩 사회운동가 조슈아 웡은 복면금지법은 "홍콩 종말의 시작"이라며 "홍콩 정부와 중국 공산당이 식민 시대의 무기를 사용하는 건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일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일 0시부터 시위대 마스크 착용 금지
사실상 계엄령 평가..국제사회도 우려
복면금지법에 반발하며 시위하는 홍콩 시민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홍콩 정부가 5일 0시부터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을 시행한다. 시위대는 즉각 집회를 열며 강하게 반발했고, 국제사회의 우려도 쏟아졌다.

AFP·로이터통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4일 특별행정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고 복면금지법 시행을 발표했다.

그는 "우리는 새 법이 복면을 쓴 폭력 시위자들과 폭도들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경찰의 법률 집행도 돕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복면금지법 시행을 발표하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 AFP=뉴스1

람 장관은 비상사태나 공공의 안전이 위협받을 때 행정장관이 입법회 승인 없이 직권으로 법령을 제정할 수 있게 한 '긴급정황규례조례(긴급법)'에 따라 복면금지법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계엄령에 준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 긴급법은 영국 식민통치 시절인 1922년에 만들어졌으며 1967년 반영 폭동 당시 딱 한 번 발동됐다.

람 장관은 또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국경절 기념식 행사에서 법 시행을 위한 중국 당국의 허가를 구하지 않았다면서, 이 법은 현재 홍콩의 상황을 해결하고 안정을 되찾기 위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홍콩 시위는 최근 10대 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며 더욱 악화됐다.

복면금지법에 따라 시위에서 마스크를 쓰면 최대 1년 징역형이나 2만5000홍콩달러 벌금에 처해진다. 또 거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수는 있지만 경찰의 요청이 있다면 벗어야 한다.

<자료사진> © AFP=뉴스1

당국이 추진한 송환법으로 촉발, 지난 6월부터 반(反)정부 투쟁을 벌여온 시위대는 즉각 반발했다. 법령 발표와 동시에 복면 시위대는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인 플래시몹 집회를 열면서 법안에 반대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홍콩 도심 센트럴 지구에서는 최대 규모의 즉흥적 시위가 진행됐다. 거리로 나온 시민 수천명은 플라스틱 물체, 목재, 원뿔형 도로 표지(traffic cone) 등을 이용해 바리케이드를 쳤다. 시위대가 이용하는 온라인 포럼에선 당국에 대한 분노와 함께 주말까지 오는 3일 간의 맹렬한 시위를 다짐하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의 이름을 메리라고 말하고 복면을 쓴 한 사무직 직장인(34)은 AFP에 "젊은이들은 그들의 목숨을 건다"며 "그들은 10년 동안 수감되는 일도 꺼리지 않기 때문에 복면을 쓰는 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홍콩인들, 저항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송환법 반대 시위에 앞장서 온 홍콩 사회운동가 조슈아 웡은 복면금지법은 "홍콩 종말의 시작"이라며 "홍콩 정부와 중국 공산당이 식민 시대의 무기를 사용하는 건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추가 시위를 막겠다는 그(람 장관)의 해법은 홍콩의 진정한 이익에는 극도로 해롭다"며 "앞서 말했듯 10월1일은 홍콩 경찰이나 인민무장경찰(PAP)이 홍콩을 탈취한 날이 됐다. 의심할 여지 없이 홍콩은 경찰국가로 추락했다. 세계 지도자들은 홍콩에서 끓는 인도주의적 위기를 막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국제사회도 홍콩 당국의 행보에 우려를 표했다. 마르타 후르타도 유엔 인권최고대표 대변인은 "모든 제한은 법에 근거하고 (그 조치가) 비례적이어야 하며 가능한 덜 개입해야 한다"며 "평화집회의 자유는 기본적 인권으로 최대한 아무런 제약 없이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홍콩이 현 상황을 해결할 유일한 방법은 대화라면서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악화를 피하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sy@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