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드 반대 700여명 "사드 철회 및 기지공사 중단" 촉구

입력 2019.10.05. 17:09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단체들은 5일 경북 김천역 앞 광장에서 '사드 철회 및 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를 열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는 7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는 기지공사 중단과 사드 철회를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천역 앞 광장서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 열어
'사드 철회·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단체들은 5일 경북 김천역 앞 광장에서 '사드 철회 및 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집회를 열었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는 7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는 기지공사 중단과 사드 철회를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결의문에서 "일반환경영향평가와 기지공사 등 모든 사드 배치 절차를 거부한다"며 "우리의 투쟁을 기만하는 그 어떤 배상과 보상도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이달 말에서 11월 초 기지공사를 위한 장비를 들여놓기 위해 준비 중"이라며 "사드 배치 완성을 막기 위해 공사 장비 이동을 철저히 막아낼 것"이라고 했다.

'사드 철회·기지공사 중단 제10차 범국민평화행동'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8월 2일부터 사드 기지 내 장병 숙소(옛 골프장 클럽하우스)의 생활환경 개선 공사를 하고 있다.

park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