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초록뱀, 내년 4편 드라마 제작 확정 "실적 사냥"

김건우 기자 입력 2019. 10. 07. 14:58

기사 도구 모음

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가 내년 4편의 드라마 제작을 확정했다.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나의 아저씨' 박해영 작가의 차기작부터 방탄소년단 드라마 등이 내년 실적을 견인할 전망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초록뱀은 방송사와 계약이 유리한 인기 있는 작가진을 보유하고 있고, 넷플릭스와 같이 글로벌 OTT 기업에 작품을 꾸준히 공급하고 있다"며 "내년은 분기별 드라마 제작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2의 '나의 아저씨'부터 '방탄소년단 드라마'까지 라인업 다양해

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가 내년 4편의 드라마 제작을 확정했다.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나의 아저씨' 박해영 작가의 차기작부터 방탄소년단 드라마 등이 내년 실적을 견인할 전망이다.

7일 방송업계에 따르면 초록뱀은 내년 1분기 김윤주 작가의 MBC '그 남자의 기억법'을 시작으로 총 4편의 드라마 제작할 예정이다. 현재 기획 중인 작품까지 고려하면 제작 드라마가 추가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4편의 드라마에는 2019년 백상예술대상 대상에서 TV 부문 드라마 작품상과 극본상을 수상한 '나의 아저씨' 박해영 작가의 차기작이 포함돼 있다. 박 작가는 각자 삶의 무게를 지닌 사람들이 서로에 의해 치유되는 과정을 따뜻하게 담아내 큰 인기를 얻었다. 이외에 소속 작가의 추가 작품까지 4편의 드라마 제작이 확정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초록뱀은 2018년 '나의 아저씨' '아는 와이프'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5편을 제작했지만, 올해 어린이 특촬물 '엑스가리온'을 제외하면 제작 드라마가 3편에 불과하다. 따라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늘어난 4편의 드라마를 제작해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초록뱀은 내년 하반기 방송될 '방탄소년단 드라마'의 제작도 맡고 있다. 이번 드라마는 방탄소년단의 세계관과 7명의 멤버들이 처음 만났던 시절의 이야기를 담는다. 시즌제로 제작될 '방탄소년단 드라마'는 초록뱀이 직접 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증권업계는 초록뱀이 올해 3분기부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안정적인 성장을 할 것으로 분석한다. 3분기에는 지난달 방송 종료된 '신입사관 구해령'과 특촬물 '엑스가리언' 등의 수익이 반영된다.

하나금융투자는 내년 초록뱀이 매출액 864억원, 영업이익 84억원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방탄소년단 드라마'의 글로벌 서비스를 맡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업체와 계약이 반영되지 않은 실적추정인 만큼 추가적인 매출 확대도 예상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초록뱀은 방송사와 계약이 유리한 인기 있는 작가진을 보유하고 있고, 넷플릭스와 같이 글로벌 OTT 기업에 작품을 꾸준히 공급하고 있다"며 "내년은 분기별 드라마 제작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건우 기자 ja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