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경록 심야조사는 보복".."영장 기각 사법부 수치"

김지경 입력 2019.10.09. 19:5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오늘 정치권에서 민주당은 검찰을, 한국당은 법원을 비난 했습니다.

민주당은 검찰이 어젯밤 김경록씨를 소환 조사한 건 보복성이라고 주장했고 한국당은 법원이 조 장관 동생의 구속 영장을 기각한 건 사법부의 수치라고 했습니다.

보도에 김지경 기잡니다.

◀ 리포트 ▶

민주당은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씨가 어제밤 11시까지 심야 조사를 받은데 대해 매우 부적절한 조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씨가 '알릴레오' 방송에서 검찰조사의 부당함과 일부 언론과 검찰의 유착관계를 폭로하자마자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보복성 조사의 의심이 든다는 겁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검찰의 불편함이 어제 심야조사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다분히 압력성, 보복성 조사의 우려가 커 보입니다."

조국 장관 동생 구속영장이 기각된데 대해서는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검찰의 무리수에 대한 제동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CBS 김현정의 뉴스쇼)] "수사를 무리하게 하는 것에 대해 법원이 제동을 거는 거거든요. 검찰이 상당히 엄중하게 이 영장 기각 사태를 받아들여야 된다…"

반면에 한국당은 사법부의 수치라며 "상식과 정의가 무너졌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민주당이 검찰뿐 아니라 법원도 개혁해야 한다고 말한 날 바로 영장이 기각됐다며, '조국비호 카르텔'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현아/자유한국당 대변인] "민주연구원의 주장은 조국 일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가이드라인이 되었습니다. 개혁 운운하며 법원까지 흔들려고 하는 민주당의 왜곡된 인식수준이 한심하고 안타깝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조 장관 동생에게 금품을 바친 사람은 구속됐는데, 금품을 받은 사람은 구속시키지 않는 게 조국 세상의 상식이냐"고 반문했습니다.

정의당은 "모든 수사는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라는 점을 재확인한 결정"이라고 밝혔고, 대안신당은 "살아있는 권력의 입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영상취재: 양동암 / 영상편집: 김민호)

김지경 기자 (ivot@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