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미역·다시마 먹으면 심장질환 위험 낮아져"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0.10. 13:32

미역, 다시마 등 바닷말을 먹으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심장질환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생활습관과 다른 음식물의 영향 등을 제외하고 분석한 결과 남녀 모두 바닷말을 섭취하는 빈도가 높을수록 허혈성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았다.

연구에 참여한 쓰쿠바대학 야마기시 가즈마사 교수는 "바닷말 섭취가 인간의 허혈성심장질환 위험을 낮춰주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연구를 계속하면 당뇨병 등의 생활습관병 예방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역, 다시마 등 바닷말을 먹으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심장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역, 다시마 등 바닷말을 먹으면 심근경색 등 허혈성심장질환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암연구센터와 쓰쿠바대학 연구팀은 1990년대 이후 이와테, 오키나와 등 9개 현에 사는 40~69세 남녀 8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식사습관과 20년간의 건강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바닷말을 먹는 빈도는 '거의 먹지 않는다' '주 1-2회' '주 3-4회' '거의 매일' 중에서 선택하도록 했다. 먹는 양은 고려하지 않았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중 1204명이 허혈성심장질환에 걸렸다. 생활습관과 다른 음식물의 영향 등을 제외하고 분석한 결과 남녀 모두 바닷말을 섭취하는 빈도가 높을수록 허혈성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았다. 바닷말을 '거의 매일' 먹는 그룹은 '거의 먹지 않는' 그룹에 비해 허혈성심장질환 위험이 남자는 0.8배, 여자는 0.6배로 낮았다.​

실제 바닷말에 들어있는 식물섬유가 지방질의 대사를 개선하고, 단백질이 혈압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다.

연구에 참여한 쓰쿠바대학 야마기시 가즈마사 교수는 "바닷말 섭취가 인간의 허혈성심장질환 위험을 낮춰주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연구를 계속하면 당뇨병 등의 생활습관병 예방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회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