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성 전 고양시장, '내란 선동·명예훼손' 홍준표·이재오 등 고소

박기완 입력 2019.10.11. 14:03 수정 2019.10.11. 15:0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재오 전 의원 등이 광화문 집회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최성 전 고양시장은 오늘(11일) 오전 홍 전 대표와 전광훈 목사, 이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을 내란 선동과 무고,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재오 전 의원 등이 광화문 집회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최성 전 고양시장은 오늘(11일) 오전 홍 전 대표와 전광훈 목사, 이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을 내란 선동과 무고,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습니다.

최 전 시장은 우선 이 전 의원과 전 목사가 지난 광복절 집회에서 대통령 탄핵을 공공연히 주장하고 지난 3일에는 청와대 진격 등을 계획하고 실제로 청와대 진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3일 집회에서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사회주의 동맹을 준비한다는 등의 허위 사실을 유포해 내란 선동과 명예훼손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의 조선노동당 비밀당원 의혹을 제기한 일본 잡지 '하나다'와 이를 유포한 보수 유튜버에 대해서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박기완 [parkkw0616@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5. 17:4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