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박근혜에 편지 못쓰게 한다"..최순실, 교도관 고소

김재환 입력 2019. 10. 11. 15:15

기사 도구 모음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 최순실(63·개명 최서원)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안부 편지를 쓸 기회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접견을 박탈당했다'며 자신이 수감된 구치소 관계자를 검찰에 고소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김씨가 최씨에게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말 것', '류 전 최고위원과 접견하지 말 것' 등을 강요했다"며 "이에 불응할 경우 접견 시 구치소 직원을 배석시키는 등의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 서울동부구치소 관계자 검찰에 고소
"류여해 만나지 말라고 강요 받았다" 주장해
최순실 "조국 지키는 인권, 나는 해당 안되나"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국정농단 당사자 최순실씨가 지난해 8월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8.08.2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 최순실(63·개명 최서원)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안부 편지를 쓸 기회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접견을 박탈당했다'며 자신이 수감된 구치소 관계자를 검찰에 고소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서 서울동부구치소 직원 김모씨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김씨가 최씨에게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말 것', '류 전 최고위원과 접견하지 말 것' 등을 강요했다"며 "이에 불응할 경우 접견 시 구치소 직원을 배석시키는 등의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는 최씨에게 '위에서 지시가 내려왔다'고 했다"면서 "불법적인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해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씨는 변호인을 통해 보낸 메시지에서 "류 전 최고위원을 통해 진실을 알리고자 하니 그들에게는 거추장스러운 것 같다"라며 "지금 조국 법무부장관의 가족을 지키는 인권이라는 단어가 왜 박 전 대통령과 나 그리고 내 가족에게는 해당이 안 되느냐"고 강조했다.

앞서 최씨는 대법원 선고 직후인 지난달 2일 자신의 딸과 관련된 옥중편지를 작성해 류 전 최고위원에게 전달한 바 있다. 당시에도 최씨는 "조 장관의 딸이 모든 과정에 프리패스한 것을 왜 법을 잘 안다는 사람들이 덮으려고 하는가"라고 주장했다.

cheerleade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