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배임' 황창규 KT 회장 20시간 고강도 조사

김태민 입력 2019.10.12. 05: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KT 황창규 회장이 경영 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0시간 동안 고강도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황 회장이 정·관계 인사들에게 경영 고문 자리를 주고 로비 창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캐물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KT 황창규 회장이 20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고 경찰청사를 빠져나옵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짧은 인사 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귀가했습니다.

[황창규 / KT 회장 : 밤 늦게까지 고생 많습니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뒤 정치권 인사, 고위 공무원 출신 등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하고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14명에게 자문료 명목으로 20억 원 정도를 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문이 집중적으로 위촉된 2015년 전후는 황 회장의 국정감사 출석 등 민감한 현안이 많았던 시기라 의심이 커졌습니다.

[오주현 / KT 새노조 위원장 (지난 3월 26일) : 전직 지방경찰청장, 군 장성, 이런 분들이 통신에 대해서 어떤 자문을 해줄 수 있을 것인지, KT 경영에 대해서 어떤 자문을 해줄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황 회장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이철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4월 17일 국회 과방위) : 경영고문 운영지침에 보면 제5조에 '회장은 고문에 관한 위촉 권한을 갖고 있으며'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황창규 / KT 회장 (4월 17일 국회 과방위) : 경영고문에 관해서는 부문장이 결정하는 사안이라 저는 모르겠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측근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황 회장이 고문 위촉 과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T 측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공식적인 입장을 내기는 어렵다며 수사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