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국 처남 세월호 근무' SNS 유포..법무부 "허위사실"

나운채 입력 2019.10.14. 08:24

조국 법무부장관의 처남이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돼있다는 일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과 관련해 법무부가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고 즉각 대응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일부 SNS에서는 조 장관의 처남이자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의 동생 정모씨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당시 항해사로 근무했다는 취지의 글이 공유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서 조국 처남-세월호 참사 연관 글
"文대통령, 이낙연 총리도 연관" 주장해
법무부 "전혀 사실 아냐..악의적 허위"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제9차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의 처남이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돼있다는 일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과 관련해 법무부가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고 즉각 대응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일부 SNS에서는 조 장관의 처남이자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의 동생 정모씨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당시 항해사로 근무했다는 취지의 글이 공유됐다.

해당 글에서는 정씨가 선장 이준석(74)씨 대신 세월호 침몰을 지휘했다는 취지의 주장이 담겼다.

또 다른 글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등의 가족 등이 정씨가 근무했던 A해운사와 연관돼 있다고도 주장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문 대통령, 이 총리와 조 장관, 정 교수 등이 모두 세월호 참사와 엮여있다는 취지의 글도 있다.

법무부는 즉각 대응에 나섰다. 법무부는 "SNS 등을 통해 법무부장관의 처남이 세월호 참사 당시 항해사였다는 내용이 확산되고 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닌 악의적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naun@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