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민부론' 들고 보수의 심장 '대구' 간다

송오미 기자 입력 2019.10.14. 12:4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경제 공약인 '민부론(民富論)'을 들고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로 간다.

황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수요일)에 대구에서 민부론 설명회가 예정돼 있다"며 "자유로운 시장경제를 통해 국민을 부자로 만드는 민부론 실천을 위한 노력과 입법 과제 실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전통 텃밭 TK 민심 먼저 잡고 산토끼 잡겠다는 것
또 다른 시각에선 'PK-TK 균형 맞추기'라는 해석도
오전엔 부마항쟁기념식 마산·오후엔 민부론 대구행(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거기에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음이 너무나 명확하다.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하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또 '대한민국이 조국공화국 아니냐' 이런 탄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경제 공약인 '민부론(民富論)'을 들고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로 간다.

황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수요일)에 대구에서 민부론 설명회가 예정돼 있다"며 "자유로운 시장경제를 통해 국민을 부자로 만드는 민부론 실천을 위한 노력과 입법 과제 실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대구·경북 지역 국민께 민부론 무엇인지 말씀드리고, 또 국민 의견도 수렴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8일 경기도 안성의 한 중소기업을 찾아 민부론 1차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이처럼 황 대표가 민부론 2차 현장설명회 장소로 '대구'를 선택한 것은 한국당의 전통 텃밭인 TK(대구·경북) 지지층 다지기를 우선한 후 산토끼(중도층)를 잡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또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구는 수구도시' 발언으로 정부·여당에 대한 TK의 반감이 커진 상황인 만큼, 황 대표의 입장에선 TK 민심을 확실하게 붙들어 놓을 수 있는 좋은 타이밍이다.

김 의원은 지난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상대로 '새마을장학금' 관련 질의를 하면서 "대구가 수구도시라는 오명을 받는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또 다른 시각에선 황 대표의 대구행(行)이 'TK-PK(부산·경남) 간 균형 맞추기'란 해석도 나온다.

황 대표는 오는 16일 오후 대구에서 진행되는 민부론 2차 현장설명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리는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황 대표가 이날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열리는 경남 마산 방문에 이어 민부론 설명회까지 PK에서 개최한다면 "TK를 등한시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우리당 입장에선 TK, PK 모두 중요한 지역"이라면서 "오전에는 PK를 챙기고, 오후에는 TK를 챙기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