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황교안, 조국 낙마에 "이제 文대통령 차례..검찰개혁서 손 떼라"

지호일 기자 입력 2019.10.14. 17:0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 이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검찰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시라"며 국정 운영의 대전환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며 "진짜 공정, 진짜 정의, 진짜 인권을 보장할 검찰개혁은 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입장문 발표.."대통령, 사죄하고 국정 대전환 나서야" 촉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 이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검찰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시라”며 국정 운영의 대전환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며 “진짜 공정, 진짜 정의, 진짜 인권을 보장할 검찰개혁은 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며 “국민들은 더 이상 대통령의 거짓말과 왜곡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 장관의 사의에 대해 “만시지탄이다.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의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봤다”고 평가하면서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라고 말했다. 또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며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하고,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과 관련한 황교안 당대표의 입장문을 대독하고 읽다. 연합뉴스


그는 특히 “이제는 문 대통령 차례”라면서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구하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면서,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할 것’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할 것’ ‘경제부터 살려낼 것’ 등을 요구했다.

그는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기 바란다.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않기를 준엄하게 경고한다”며 입장문을 마쳤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