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경찰 "설리, 성남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발견"

채혜선 입력 2019.10.14. 17:07 수정 2019.10.15. 00: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리. [설리 인스타그램]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설리가 숨져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인 지난 13일 오후 6시 30분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서 여부를 확인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한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