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국'·'윤석열' 정답인 문제 출제한 고3 교사 징계위 회부 검토

전상후 입력 2019.10.15. 08:50 수정 2019.10.15. 09:07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수사 중인 검찰을 비판하는 요지의 시험문제를 출제해 논란이 된 부산 A고교에서 14일 재시험이 치렀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2차 조사를 하고 문제가 된 해당 교사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논란이 일자 부산시교육청과 학교는 1차 진상조사를 벌여 해당 시험에 문제가 있다는 판단을 내리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시교육청, "해당 교사 교육과정 벗어나, 교단 바로 세우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수사 중인 검찰을 비판하는 요지의 시험문제를 출제해 논란이 된 부산 A고교에서 14일 재시험이 치렀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2차 조사를 하고 문제가 된 해당 교사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A고교 3학년 학생들은 이날 2교시에 한국사 과목만 재시험을 봤다.

검찰을 비판하는 문항 이외에 교과 과정에서 벗어난 것으로 파악된 8개 문항을 합쳐 모두 9문제에 대한 재시험이 이뤄졌다.

시교육청은 지난 11일 1차 조사에서 해당 시험이 교육과정을 벗어났고 교차 검토를 하지 않은 점 등을 확인했다.

시교육청은 2차 조사한 결과가 최종 정리되는 대로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위원회 회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를 학생 시험문제에 끌어들인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며 “정확하게 조사해서 교단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8일 A고교에서 모 교사가 3학년 2학기 중간고사 한국사 시험 때 검찰의 수사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글을 제시문으로 내고 관련 인물을 고르라는 문제를 출제하면서 발생했다.

해당 문제는 ‘한 SNS에 올라온 글이다.

교사는 ‘이 글과 가장 관계 깊은 인물을 보기에서 고른다면?’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교사는 이어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이다(중간 생략)… 바꾸라 정치 검찰’이라는 제시문을 적시한 뒤 ‘보기’로는 ‘조국, 이인영, 윤석열, 나경원’을 나열했다.

그는 ‘조국·윤석열’을 복수정답으로 채점했다.

문제에 출제된 제시문은 지난 7일 한 검사가 SNS에 올렸다가 내린 글로 알려졌다.

해당 문제를 출제한 교사는 “학생들에게 사회 현안에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시의성 있는 문제를 냈다”라고 부산시교육청을 통해 해명했다.

논란이 일자 부산시교육청과 학교는 1차 진상조사를 벌여 해당 시험에 문제가 있다는 판단을 내리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시교육청은 해당 문제가 교과에 없는 내용이라 시험규정을 어긴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