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인영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 완수하겠다"

장은지 기자,정상훈 기자 입력 2019.10.15. 08:58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국은 그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만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부터 바뀌길 촉구한다"며 "검찰개혁이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라며 '공수처법'을 다음 국회로 넘기라는 것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친 독단적 오만"이라고 거칠게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회의서 "조국 역할은 검찰개혁 불쏘시개 그 이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최재성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하기위해 당 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해찬 대표가 주재하고, 최고위원들이 참석하는 이날 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후 '검찰개혁' 대책 논의가 이어졌다. 2019.10.1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정상훈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국은 그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만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이 검찰개혁을 가속화하고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사퇴를 결단했다"면서 "혼신과 열정을 다 쏟은 그의 역할은 분명 (검찰개혁의)불쏘시개 그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속히 검찰개혁 법제화를 완수하라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며 그 명령을 받드는 것이 민주당 본연의 역할"이라며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을 추진하겠다"고 검찰개혁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 등 사법개혁안 처리를 위해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했다. 다만 "국회선진화법을 무기로 질서있고 과감히 검찰개혁과 정치개혁을 이루겠다"고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검찰개혁의 핵심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부터 바뀌길 촉구한다"며 "검찰개혁이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라며 '공수처법'을 다음 국회로 넘기라는 것은 지나쳐도 너무 지나친 독단적 오만"이라고 거칠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의 핵심 요체는 공수처 설치로 국민 다수가 지지한다"며 "공수처를 뺀 검찰개혁은 앙꼬 없는 찐빵과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 비위를 맞추느라 가짜 검찰개혁을 선동하는 듯한 비겁한 행동을 한국당은 중단하라"며 "한편으로는 검찰 비위를 맞추고 다른 한편으로는 야당 편을 들라며 검찰을 길들이는 이중적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21일까지 진행되는 국감을 거론하면서는 한국당의 막말이 도가 지나치다는 비판도 내놓았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민생을 돌보고 국정을 돌보는데 관심이 없었다"며 "만사 조국에 대한 의혹제기로 역대급 맹탕 국감을 반복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대 국감 중 지금처럼 막말과 욕설은 없었다"며 "조국 탓하던 정쟁을 뛰어넘어 막말이 일상화된 한국당의 민낯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날을 세웠다.

seeit@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