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11월은 한-아세안 스타트업의 달..준비 분주한 중기부

입력 2019. 10. 15. 09:01

기사 도구 모음

중소벤처기업부가 다음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과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 등 스타트업에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를 앞두고, 아세안 스타트업들과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느라 분주하다.

중기부는 15일과 1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사전 행사인 스타트업 정책 협력에 관한 워크숍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세안 국가들과 스타트업 협력 논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앞두고 준비 분주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중소벤처기업부가 다음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과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 등 스타트업에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를 앞두고, 아세안 스타트업들과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느라 분주하다.

중기부는 15일과 1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사전 행사인 스타트업 정책 협력에 관한 워크숍을 열었다.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와 함께 진행한 워크숍에서 양측은 정책대화 채널을 구축해 기업교류 등을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ACCMSME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정책 논의를 위해 아세안 10개국 부처 고위급 인사들이 모여 구성한 기구다. 아세안 경제 공동체 설립을 지원하기 위한 협의, 조정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중기부는 ACCMSME와의 논의가 스타트업의 개방형 혁신을 촉진할 것이라 내다봤다.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단일시장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워크숍에서 데스트리 아나사리 ACCMSME 의장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으로, 민간 교류와 협력이 활발히 추진되길 희망한다”며 다음달 열리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에도 관심을 보였다. 이 행사는 글로벌 시장의 스타트업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축제로, 핀란드의 SLUSH와 같은 세계적인 행사로 자리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의 또 다른 사전행사인 ‘한-아세안 열차 : 함께하는 미래’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이는 15일부터 오는 19일까지 한-아세안 국민 200여명이 열차를 타고 서울부터 경주, 부산, 순천, 광주 등을 순회하는 행사다. 순회하는 동안 신남방정책이 표방하는 3P(평화, 번영, 사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다음달 특별정상회담까지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취지다.

kate01@heraldcorp.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