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코끼리 보조배터리 방전용량 '우수'..오난코리아는 수명 '미흡'

주문정 기자 입력 2019.10.15. 15:13

시중에 판매 중인 보조배터리 가운데 코끼리 제품이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방전용량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터리 수명에서는 오난코리아 제품 품질이 미흡했고 아이리버 제품은 고온에서 발화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배터리 초기용량과 충·방전을 300회 반복한 후의 용량을 비교해 배터리 수명을 평가한 결과, 오난코리아 제품은 200회 이하에서 배터리 용량이 50% 이하로 감소돼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비자원 보조배터리 시험평가..일부 제품 고온서 발화·폭발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시중에 판매 중인 보조배터리 가운데 코끼리 제품이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방전용량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터리 수명에서는 오난코리아 제품 품질이 미흡했고 아이리버 제품은 고온에서 발화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7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방전용량, 충전시간, 배터리 수명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시험·평가 브랜드(제품)는 삼성전자(EB-P1100C), 샤오미(PLM16ZM), 아이리버(IHPB-10KA), 알로코리아(allo1200PD), 오난코리아(N9-X10), 즈미(QB810), 코끼리(KP-U10QC5)다.

코끼리 보조배터리 KP-U10QC5

완전히 충전된 보조배터리로 전자기기(스마트폰 등)를 충전할 때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방전용량(Wh)을 평가한 결과 표시용량(37~38.5Wh)의 69%~91% 수준으로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방전용량은 고속충전과 일반충전 조건에서 측정한 용량의 평균치를 냈다. 코끼리 제품 방전용량이 91%로 가장 많아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오난코리아 제품은 방전용량이 69%로 가장 적어 보통으로 평가됐다.

방전된 보조배터리를 완충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확인한 결과 고속충전기로 충전시킬 때는 오난코리아 제품이 3시간 26분으로 가장 짧았고 샤오미 제품이 4시간 3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일반 충전기를 사용했을 때도 오난코리아 제품이 4시간33분으로 가장 짧았다. 즈미 제품은 5시간 39분으로 가장 길었다.

배터리 초기용량과 충·방전을 300회 반복한 후의 용량을 비교해 배터리 수명을 평가한 결과, 오난코리아 제품은 200회 이하에서 배터리 용량이 50% 이하로 감소돼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등 나머지 6개 제품은 초기 용량 대비 94% 이상을 유지했다.

배터리 안전성(외부 단락, 과충전, 열 노출, 고온 변형, 압착, 낙하, 정전기 내성)을 확인한 결고, 제품 모두 전기용품안전기준(KC)에는 적합했다. 열 노출 시험에서는 아이리버 제품이 130도 온도에서 약 12~15분 저장 시 발화 및 폭발해 한국산업표준(KS)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열 노출 시험(KS, IEC) 중 발화 및 폭발한 단전지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즈미 제품이 법정표시사항 일부(KC마크 등)를 누락해 전기용품안전기준에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해당 제품을 수입·판매하는 씨넥스존은 최근 해당 제품 표시사항을 개선했다고 회신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열 노출 시험 등 보조배터리 관련 기준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이 시각 추천뉴스